• 최종편집 2024-05-20(일)

관악산에는 수많은 ‘창조물들’이 있다…누가, 왜, 창조했을까?

세계창조재단, 제47차 ‘창조의 길’ 순례…“기암 등 감탄과 신비 가득” 재발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6.11 10:3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30610_관악산_창조1.jpg
서울 관악산에는 기암괴석과 소나무, 까마귀 등 수많은 것들이 함께 존재한다. 존재하는 모든 것들은 피조물이자 창조자다. 세계창조재단은 관악산에 ‘창조의 길’을 지정하고 매주 순례하며 영성창조시대를 창조하고 있다. <사진=세계창조재단>

 

[세계미래신문=장화평 기자] “관악산에는 수많은 창조물들이 있다. 모든 것이 보기에 아름답다.”

 

세계창조재단(대표 장영권)610오후 서울 관악구 관악산에서 제47차 관악산 창조의 길을 순례하고 관악산은 물론 우주 만물과 세계, 현존하는 모든 것들은 누군가가 창조한 것들이다라는 창조 메시지를 발표했다. 이날 행사에는 세계창조재단을 비롯하여 세계지도자연합, 세계시민연합, 녹색미래연대 등이 함께했다.

 

세계창조재단은 이날 관악산 창조의 길 순례 코스로 관악산 입구 일주문에서 시작하여 호수공원, 2광장, 장군봉, 너럭바위, 관악산 습지, 깔딱고개, 관악산 제2야영장, 샘말공원 등을 경유하는 길을 택했다. 순례 중 무수한 창조물들을 접하고 누가, 언제, , 어떻게, 무엇으로 등 창조의 주체와 목적, 방법을 궁구했다.

 

세계창조재단은 관악산에는 바위, 나무, 동물 등 수많은 창조물들이 있다고 지적하고 이들에 대해 누가, 어떻게, 왜 이렇게 멋진 기암괴석과 돌쉼터, 계단, 너럭바위 등을 만들어 놓았을까?”라고 궁금증을 나타냈다. 그리고 모든 것이 아름답다. 위대한 창조의 경이로움, 그 자체다라고 밝혔다.

 

세계창조재단은 이어 그러면 저 소나무, 갈참나무, 진달래, 상수리나무 등 무수한 나무를 최초에 어떻게 창조했을까? 또한 나무들 사이에 자라고 있는 칡, 들국화 등 무수한 풀들은 어떻게 이곳에 살게 되었을까?”라고 물음을 던졌다. 나아가 까마귀, 까치, 다람쥐, 하늘소, 개미, 모기 등은 누가, 언제, , 어떻게 창조했을까?”라고 반문했다.

 

세계창조재단은 관악산은 늘 변화무쌍하고 놀라운 창조의 신비를 보여주고 있다모든 창조물에는 창조의 주체, 즉 창조자가 있고, 그 목적이 존재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세계 만물의 최초의 원초적 창조자는 하나의 창조씨다. 이것이 성부 하나님이다우리는 모두가 사랑으로 합력하여 선한 세계를 창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세계창조재단은 세계창조대학을 설립하여 창조연구, 창조인재 양성, 창조기업, 창조국가, 창조세계 구현 등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영성적 창조시대를 함께 이끌어갈 많은 인재들의 동참을 기다리고 있다.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관심과 후원을 기대하고 있다.

 

230610_관악산_창조3.jpg
서울 관악산 창조의 길 순례중 발견한 돌쉼터다. 누가, 언제, 어떻게 이것을 만들었을까? <사진=세계창조재단>

230610_관악산_창조4.jpg

230610_과악산창조11.jpg

서울 관악산 너럭바위(위)를 지나 깔딱고개쪽으로 가다보면 관악산 습지(아래)를 만나게 된다. 거의 정상에 위치해 있는데도 1년 내내 물이 거의 마르지 않는다. 최근 내린 비로 습지 주변의 식물들이 무성하게 자라고 있다. <사진=세계창조재단>

 

더 좋은 세계,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아름다운 선택 <세계미래신문> 구독 후원: 국민은행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후원 및 회비 입금계좌  :   국민은행   계좌번호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9827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관악산에는 수많은 ‘창조물들’이 있다…누가, 왜, 창조했을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